상단여백
기사 (전체 3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장대현의 컴플라이언스] 리니언시의 추억
몇 년 전 퇴근길에 휴대폰으로 전화가 왔다. 계열사 임원이었다. 그날 아침 공정위 조사관들이 계열사에 들이닥친 터라 얼른 전화를 받았다...
글 장대현 전문위원/정리 스틸프라이스  |  2018-09-18
라인
[장대현의 컴플라이언스] 법인카드 관리지침
7년 전 필자가 회사에서 팀장이 되었을 때 회사에서 법인카드가 나왔다. 팀장 승진 후 받게 된 법인카드는 출세의 증표처럼 느껴졌다. 법...
글 장대현 전문위원/정리 스틸프라이스  |  2018-09-11
라인
[장대현의 컴플라이언스] 전속고발권에 대한 단상(斷想)
최근 법무부와 공정위는 중대 담합행위에 대한 전속고발제를 폐지하기로 합의했다. 전속고발제는 공정거래법 위반 사건에 대해서는 공정위 고발...
글 장대현 전문위원/정리 스틸프라이스  |  2018-08-30
라인
[장대현의 컴플라이언스] 화차(火車)가 된 명차(名車)
지난 9일 BMW 차량 2대에 또 불이 났다. 올해 들어서만 36대의 BMW 차량이 불탔다. 한 달에 4.5대꼴로 불이 난 셈이다. 어...
글 장대현 전문위원/정리 스틸프라이스  |  2018-08-13
라인
[장대현의 컴플라이언스] ‘공(公)피아’의 인생 이모작
최근 공정거래위원회(이하 공정위) 전직 위원장과 부위원장이 동시에 구속됐다. 공정위는 재벌과 기업에 서슬 퍼런 칼을 휘둘러 ‘경제 검찰...
글 장대현 전문위원/정리 스틸프라이스  |  2018-08-06
라인
[장대현의 컴플라이언스] 담합의 유혹
담합은 여러 업종에서 일어난다. 철강업도 예외는 아니다. 작년 말 H사는 11년간 공기업 입찰 담합을 주도했다는 혐의로 256억 원의 ...
글 장대현 전문위원/정리 스틸프라이스  |  2018-07-20
라인
[장대현의 컴플라이언스] 삼바의 분식(粉飾)
지하철 3대 민폐는 쩍벌남, 백팩족, 화장녀라고 한다. 아침 출근길에 전철에서 자리를 새치기 당했다. 바로 앞에 자리가 생겼는데 멀리 ...
글 장대현 전문위원/정리 김종혁 기자  |  2018-05-18
라인
[장대현의 컴플라이언스] 준법경영시대의 삼성
십여 년 전 대기업에 부품을 납품하는 회사에 다녔다. 회사 영업사원과 함께 대기업 구매부를 방문하곤 했다. 대기업을 방문할 때면 구매 ...
글 장대현 전문위원/정리 김종혁 기자  |  2018-05-01
라인
[공동기획칼럼] 박태준서 권오준까지, 권력에 휘둘린 포스코 50년
[오피니언뉴스 김인영기자] 24년 전인 1994년 1월 7일 저녁 무렵의 일이다. 청와대에서 포항제철의 정명식 회장과 조말수 사장의 경...
글 김인영 기자/정리 김종혁 기자  |  2018-04-20
라인
[장대현의 컴플라이언스] 어느 인사팀장의 구속
‘인사(人事)는 만사(萬事)’라는 말이 있다.사람을 뽑고, 관리하는 일이 그만큼 중요하다는 뜻이다.최근 채용 비리로 온 나라가 떠들썩하...
글 장대현 전문위원/정리 김종혁 기자  |  2018-04-10
라인
[장대현의 컴플라이언스] 리베이트와 선샤인 액트
올해 초 디지털 X-ray 장비를 제조하는 회사의 대표를 만난 적이 있다. 그 대표와 대화를 나누다가 최근 제약 의료기기 업계의 화두가...
글 : 장대현 / 정리 : 스틸프라이스  |  2018-03-20
라인
[장대현의 컴플라이언스] 준법지원인 유감(遺憾)
필자는 상장회사에서 ‘준법지원인’을 맡은 적이 있다. 준법지원인은 금융회사의 ‘준법감시인’과 그 내용에서 다소 다르지만, 용어가 비슷하...
글 : 장대현 / 정리 : 스틸프라이스  |  2018-02-27
라인
[장대현의 컴플라이언스] 컴플라이언스의 시작
장대현 한국컴플라이언스인증원(KCCA) 전문위원은 컴플라이언스 경영전문가이다. 기업의 내부 통제나 위험을 관리하는 전문가를 말한다.이른...
글 : 장대현 / 정리 : 스틸프라이스  |  2018-01-26
라인
체면과 실리 사이에서(하) 멸망직전의 나라를 구하다
- 글 싣는 순서(상) 명분의 조선과 최명길(하) 멸망직전의 나라를 구하다 많은 이들이 체면과 명분 때문에 중요한 이득을 놓치고 만다....
스틸프라이스  |  2017-09-01
라인
체면과 실리 사이에서(상) 명분의 조선
- 글 싣는 순서(상) 명분의 조선과 최명길(하) 멸망직전의 나라를 구하다 많은 이들이 체면과 명분 때문에 중요한 이득을 놓치고 만다...
스틸프라이스  |  2017-08-31
라인
참모의 간섭으로 자존심이 상할 때③ 중종과 조광조
누군가 잘난 사람이 옆에 있어서 음해하고 싶을 때가 있는가? 시기와 질투가 나서 견딜 수가 없는가? 마음을 고쳐 먹으라. 그가 당신과...
스틸프라이스  |  2017-08-25
라인
참모의 간섭으로 자존심이 상할 때② 중종과 조광조
누군가 잘난 사람이 옆에 있어서 음해하고 싶을 때가 있는가? 시기와 질투가 나서 견딜 수가 없는가? 마음을 고쳐 먹으라. 그가 당신과...
김종혁 기자  |  2017-08-24
라인
참모의 간섭으로 자존심이 상할 때① 중종과 조광조
누군가 잘난 사람이 옆에 있어서 음해하고 싶을 때가 있는가? 시기와 질투가 나서 견딜 수가 없는가? 마음을 고쳐 먹으라. 그가 당신과...
스틸프라이스  |  2017-08-23
라인
잘나가는 파트너가 샘이 날 때③ 윤리적 도덕적인 리더를 중용하라
누군가 잘난 사람이 옆에 있어서 음해하고 싶을 때가 있는가? 시기와 질투가 나서 견딜 수가 없는가? 마음을 고쳐 먹으라. 그가 당신과...
스틸프라이스  |  2017-08-11
라인
잘나가는 파트너가 샘이 날 때② 협잡꾼 윤탁연의 결말
누군가 잘난 사람이 옆에 있어서 음해하고 싶을 때가 있는가? 시기와 질투가 나서 견딜 수가 없는가? 마음을 고쳐 먹으라. 그가 당신과...
스틸프라이스  |  2017-08-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철강신문고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결재 계좌 안내
회사명 : ㈜스틸프라이스  |   대표전화 : 02)857-8578  |  팩스 : 0303)3444-8578
발행소 :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 82길 15(대치동, 디아이타워)556호  |  강북 사무실 :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다길 31, 4~5층 (옵티마 빌딩)/글로벌이코노믹
제호 : 스틸프라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4220  |  등록일 : 2016.11.17  |  발행일 : 2016.3.1
사장 : 김종대  |  편집·발행인 : 윤용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종혁  |  대표메일 : steelprice@steelprice.co.kr  |   Copyright © 2018 스틸프라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