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철강가격
[핫이슈] 중국 오퍼價 인상시도 하루만에 급반전…시장은 하락 무게지난주 490달러까지 성약…중미 관계 불투명 500달러선 시도 ‘불발’
김종혁 기자 | 승인 2018.12.06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이 만난 G20 회의 이후 이번주 오퍼 시장은 하루 사이 급반전이 나타났다.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미국의 관세유예 결정으로 대대적인 인상이 예고된 것과 달리 실제 시장에서는 불확실성이 높다졌다는 우려감이 팽배해지면서 약세 전망으로 단번이 무게추가 기울었다.

무역업계에 따르면 중국 철강사들은 한국향 열연 수출 오퍼를 잠정 중단했다. 미국이 중국산 수입품에 대해 관세를 90일간 유예하기로 결정하면서 가격을 반등 분위기가 강했다. 본계강철을 비롯한 일조강철, 제남강철 등은 최소 CFR 톤당 500달러를 출발선으로 잡았다. 1월 말 선적분이 일부 남아있지만 2월적이 주류다. 지난주까지 국내서 성약된 가격은 490달러로 알려졌다. 베트남 등 동남아에서는 480달러로 비교적 낮다.

이번주 3일과 4일 하루 사이 분위기는 급반전했다. 관세유예가 중국 경기를 회복할 것이라는 기대감보다 오히려 불확실성이 더 높아졌다는 진단이 잇따른 결과다. 양국 사이에서 불협화음이 더 많아질 것이란 우려도 나왔다. 이 같은 분위기가 반영, 미국 증시도 급등에서 하루만에 급락으로 반전됐다.

중국 철강사들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가격 기준을 어디에 둬야 할지 모호한 상황이다. 현 시점은 약세가 대세이지만 내년 2월은 어느 정도 가격을 올려야 한다는 인식이 강하기 때문이다. 지난주 수준으로 오퍼를 제시하더라도 국내 수입업체들이 계약에 나설지 불투명하다.

시장은 약세에 무게를 두고 있다. 중미 관계가 이전과 크게 다르지 않다는 점에서 추가 하락 가능성은 여전히 높게 보고 있다.

무역업계 관계자는 “G20 회의 이후 시장은 더 혼란스러운 분위기”라며 “약세는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에서 새로 나올 오퍼 가격은 그 방향을 명확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종혁 기자  kjh@steelprice.co.kr

<저작권자 © 스틸프라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철강신문고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결재 계좌 안내
회사명 : ㈜스틸프라이스  |  대표전화 : 010-3358-9166  |  팩스 : 0303-3444-8578
발행소 :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 82길 15(대치동, 디아이타워)556호  |  우편물 :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 안양천서로 289. 109동 201호(안양동, 주공뜨란채아파트)
제호 : 스틸프라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4220  |  등록일 : 2016.11.17  |  발행일 : 2016.3.1
편집·발행인 : 윤용선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용선  |  대표메일 : steelprice@steelprice.co.kr  |   Copyright © 2019 스틸프라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