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메이커 전망 및 분석
[핫이슈] 전기로 감산 11월 확대 가능성 ‘UP’…고철 철근 ‘직격탄’- 전력 피크제에 따른 요금 상승 11월부터 적용…중소 제강사 감산 11월로 집중
스틸프라이스 | 승인 2019.10.11

철근 등 전기로 제품의 감산이 10월보다 11월에 더욱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현대제철 동국제강 등에 집중된 감산이 11월에는 중소 제강사로 확대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현대제철 동국제강 등은 철근 H형강의 공급 조절을 위해 제강 및 압연라인의 감산을 추진 중이다. 그러나 중소 제강사의 감산은 압연에 집중되고 있다. 10월 중 제강공장은 풀 조업 체재를 유지하고 있다.

중소 제강사는 제품가격 하락에도 감산에 적극 동참하지 않고 있다. 원인은 전력 요금이 11월부터 인상되기 때문이다. 이달 중 빌릿 생산량을 늘려 전력요금 상승에 대비한다는 계획이다. 따라서 전기로 제강사의 감산은 11월부터 본격화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원인은 전력 요금이 11월부터 상승하기 때문이다. 올해 전력 피크제에 따른 요금 상승은 11월~2월까지 적용된다. 지난해 보다 한 달이 길어졌다.

전력 요금 상승으로 인한 원가 인상 폭은 톤당 1만 2000원 수준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따라서 10월 중 빌릿 재고량을 늘리고 11월에는 제강공장 감산이 추진될 것으로 보인다.

전기로 제강사의 감산이 강화될 수 밖에 없는 요인은 제품과 원료에서 모두 발생하고 있다.

7대 철근 메이커의 철근 재고는 35만톤대의 높은 수준이 유지되고 있다. 현대제철 동국제강 등의 적극적인 감산에도 재고 감소 폭은 기대치에 못 미치고 있다. 이에 철근 유통시세는 고장력 10mm 기준 톤당 61만원(1차유통) 수준까지 하락했다. 7월 이후 톤당 8~9만원 수준이 폭락한 수치이다. 또한 반등 기대감은 피어나지 않고 있다. 이달 중 톤당 60만원의 시세도 붕괴될 수 있다는 전망이다. 따라서 11월 중소 제강사들이 감산에 동참하지 않을 경우 철근 유통가격 하락 폭은 더 커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고철시장 움직임도 만만치 않아 보인다. 물량 흐름이 급감했기 때문이다. 제강사는 9월 중순 이후 고철 구매가격을 4차례에 인하했으며, 인하 폭은 톤당 4~5만원 수준이다. 무엇보다 빠른 시간에 고철가격이 급락함에 따라 시장 피로감이 누적되어 있다. 고철을 매집 하려는 의지가 꺾인 상태이다. 10월까지는 수입고철 입고량이 유지되고 있어 버틸 수 있는 상황이다. 그러나 고철 수요가 11월에도 유지될 경우 반등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어 보인다.

스틸프라이스  steelprice@steelprice.co.kr

<저작권자 © 스틸프라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틸프라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철강신문고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결재 계좌 안내
회사명 : ㈜스틸프라이스  |  대표전화 : 010-3358-9166  |  팩스 : 0303-3444-8578
발행소 :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 82길 15(대치동, 디아이타워)556호  |  우편물 :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 안양천서로 289. 109동 201호(안양동, 주공뜨란채아파트)
제호 : 스틸프라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4220  |  등록일 : 2016.11.17  |  발행일 : 2016.3.1
편집·발행인 : 윤용선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용선  |  대표메일 : steelprice@steelprice.co.kr  |   Copyright © 2019 스틸프라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