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원료가격 전망 및 분석
[’21년 비철전망-아연] 개선될 공급우위 폭
스틸프라이스 | 승인 2020.11.24

이베스트투자증권은 “다시 찾아온 원자재의 봄날” 이란 제목으로 2021년 원자재 전망 자료를 발표했다. 이 자료에 따르면 비철금속을 중심으로 내년 원자재 상승이 본격화될 것으로 예측했다. 최진영 연구원은 “코로나19 재확산은 경기 회복속도를 예상보다 더디게 만들고 있다. 그러나 각국 정부의 축적된 경험과 그 동안 투입된 자금을 감안하면 상반기와 같은 쇼크는 제한적이다. 이미 원자재 3대 펀더멘탈 지표(정책 모멘텀, 기대 인플레이션 회복, 약달러+위안화 바잉파워)들은 내년 경기확장기를 가리키고 있다”고 분석했다.

2021년 아연 가격 레인지 : 톤당 2300 ~ 2900달러 전망(연평균 2600달러)

공급 : 가동 재개될 광산 신규 Capa.

코로나19 재확산으로 Ex-China의 공급 회복은 예상보다 지연되고 있다. 멕시코, 미국 등 지역에서의 코로나19 재발로 정광 공급은 당초 예상보다 6% 가량 조업차질이 발생한 상태이다. 이 같은 상황에서 중국계 제련기업들의 수리 종료는 정광 수급을 한층 더 타이트하게 만들고 있다.

다만, 2021년 공급의 확대 방향은 여전히 유효하다. 광산기업들의 Capex 방향을 놓고 보면 내년 공급은 위축되어야 한다. 하지만 Silvertip, Caribou 등 코로나19로 조업이 중단된 광산의 재가동 가능성 + 가동 연기된 신규 Capa.까지 감안하면 내년 정광 공급은 올해보다 81만톤 확대된다. Spot TC의 하락세는 반전을 맞을 수 있으며, 제련기업들의 병목 가능성 역시 후퇴할 수 있다.

수요 : 올해보다 낮을 공급우위 폭

공급확대가 예상되는 상황에서 공급우위는 불가피하다. 그러나 내년 중국의 투자 확대 + Ex-China의 수요 회복으로 공급우위 폭은 올해(+62만톤)보다 낮은 +47만톤으로 판단되며, 아연 가격은 안정적인 상승이 유지될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의 향후 착공 예정인 지하철/고속철 인프라 사업과 디벨로퍼의 건설사업들을 놓고 보면 도금向 수요는 여전히 견조하다.

유럽과 미국의 수요는 여전히 마이너스(-) 구간에서 탈피하지 못했으나, 기계向 수요는 이미 코로나19를 극복했으며, 자동차向 역시 회복세를 유지하고 있다. 코로나19 재확산이 관건이지만, 낮아진 도금판 재고를 감안하면 내년 재고비축은 예상보다 강할 수 있다. 그러한 점에서 내년 아연 가격은 광산의 신규 Capa.가 상단을 제한할 수 있겠지만, 안정적인 상승이 유지될 것으로 예상된다.

스틸프라이스  steelprice@steelprice.co.kr

<저작권자 © 스틸프라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틸프라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철강신문고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결재 계좌 안내
회사명 : ㈜스틸프라이스  |  대표전화 : 010-3358-9166  |  팩스 : 0303-3444-8578
발행소 :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 82길 15(대치동, 디아이타워)556호  |  우편물 :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 안양천서로 289. 109동 201호(안양동, 주공뜨란채아파트)
제호 : 스틸프라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4220  |  등록일 : 2016.11.17  |  발행일 : 2016.3.1
편집·발행인 : 윤용선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용선  |  대표메일 : steelprice@steelprice.co.kr  |   Copyright © 2021 스틸프라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