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증권사 리포트
[에너지] 해상풍력, ESS 사업 확대-유진투자
스틸프라이스 2018-05-24 11:46:42
첨부 : 20180521.compressed.pdf (490231 Byte)
◆ 해상풍력 REC 대폭 상향

정부의 재생에너지 정책 중 개발업체들의 수익성에 직결된 REC(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 가중치가 발표되었다(도표 1번 참조). 발전원별 가중치 중 가장 큰 폭으로 상향된 것은 해상풍력이다.

연계거리 5km를 기준으로 이하이면 1.5, 이상이면 2.0을 받아왔는데, 이번 개정안에서는 5km 이하는 2.0, 5~10km는 2.5, 10~15km는 3.0, 15km 초과는 3.5를 받게 되었다.

수정된 해상풍력 REC 가중치는 그동안 업계에서 요구하던 수준이기 때문에 향후 해상풍력 단지의 조성이 활성화될 것으로 판단된다.

또한 연계거리는 터빈 사이의 거리도 산입되기 때문에 초대형 해상풍력 단지일수록 과거대비 수익성이 월등히 높아질 것으로 추정된다.

이번 개정안으로 2030년까지 13GW의 해상풍력단지를 조성하겠다는 계획이 실현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 기대 낮았던 ESS 관련 REC 가중치 유지로 2020년까지 국내시장 활성화 예상

해상풍력 이외의 이번 개정안에서 예상외의 승자는 ESS 부문이다.

현재는 풍력, 태양광과 연계된 ESS는 각각 4.5, 4.0의 REC 가중치가 적용되나 올 6월말이 일몰이어서 그 이후에는 가중치가 대폭 낮아질 것으로 예상되어왔다.

하지만, 이번 개정안에서는 기존 가중치를 2019년까지 연장하고, 2020년에 풍력과 태양광 연계 ESS를 4.0으로 낮추는 것으로 권고되었다.

연평균 10% 이상의 배터리 가격의 하락 속도를 감안하면 사업자 입장에서는 2020년에도 현재와 유사한 수익성이 보장된다고 볼 수 있다.

따라서 2020년까지 국내의 ESS 설치 증가세는 고공비행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2018년 전 세계에서 건설중인 ESS 중 대한민국의 비중은 약 20%에 달할 정도로 주요 시장으로 부상한 상태이다(도표 3번 참조).


◆ 해상풍력, 배터리 관련업체들 중장기 수혜 예상

해상풍력 사업화의 핵심요소인 REC 가중치의 대폭 상향으로 사업화가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인다.
또한 이번 안에 해상풍력 지역의 이익공유 범위를 주변 1km에서 5km내의 주민으로 확장해 주민들의 참여를 확대한 것도 긍정적이다.
수혜주는 유니슨(018000.KQ)과 씨에스윈드(112610.KS)이다.
유니슨은 올 해안에 해상풍력용 4.2MW 터빈의 상용화를 완료할 예정이어서 국내 업체 중 가장 큰 해상풍력 터빈을 보유하게 된다.
씨에스윈드는 해상풍력타워와 구조물 납품경험이 국내업체 중 월등히 많다.
수익성 이슈로 국내 해상풍력 시장 확대에 외국산 7~8MW 터빈이 일정수준 필요할 것으로 판단되는데, 이 경우 씨에스윈드의 타워와 구조물의 납품 가능성이 높다.
국내 ESS 확대에 따라 배터리 관련업체들의 수혜도 지속될 것으로 판단된다.

해외의 ESS 시장은 본격적인 성장국면에 진입한 상태이다.
배터리 가격의 하락에 따른 ESS사업의 수익성 향상과 수요처인 재생에너지 설치의 확대에 따라 설치가 증가하고 있다.
올 초 미국의 전력망을 관장하는 FERC도 ESS에 저장된 전력을 송전하고 이에 과금을 할 수 있도록 허용하면서 최대 시장인 미국의 ESS 시장 확대도 초읽기에 들어간 상태이다.
ESS시장의 국내 배터리 업체들의 점유율은 60%를 상회하고 있다.
높은 REC 가중치 유지로 국내 ESS 시장의 확대도 지속될 예정이어서 관련 배터리업체들의 수혜는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배터리 관련 수혜업체는 신흥에스이씨(243840.KQ), 상아프론테크(089980.KQ), 후성(093370.KS), 일진머티리얼즈(020150.KS)이다.
2018-05-24 11:46:42
180.xxx.xxx.176
답변 수정 삭제
목록 글쓰기
번호 제 목 닉네임 첨부 날짜
157 니켈: 투기적 수요의 ‘쏠림’ 당분간 이어질 듯 - 하이투자증권 스틸프라이스 2019-09-10
156 POSCO 3분기, 최선보다 차선을 기대 - 유진투자증권 스틸프라이스 2019-08-23
155 중소형사 2분기 실적: 수출과 봉형강이 살렸다 - 한국투자증권 스틸프라이스 2019-08-16
154 韓日 수출규제 시 철강산업 영향 점검 - 현대차증권 스틸프라이스 2019-08-12
153 중국이 철광석 가격 잡을 수 있을까 - 유진투자 스틸프라이스 2019-07-23
152 글로벌 철강사 가격인상 본격화 - 키움증권 스틸프라이스 2019-07-20
151 동국제강, 2분기 영업이익 호조 예상 - 현대차증권 스틸프라이스 2019-07-11
150 세아베스틸, 배당투자와 Valuation 매력 유효 - 현대차증권 스틸프라이스 2019-07-11
149 POSCO, 철광석 가격 상승에도 2분기 ‘선방’ - 한국투자증권 스틸프라이스 2019-07-02
148 한국철강, 2분기 실적악화 불가피 - NH투자증권 스틸프라이스 2019-07-02
147 붉은 수돗물 사태에 뜨거워지는 강관 - 한국투자 스틸프라이스 2019-06-21
146 현대제철, 하반기 차강판 인상이 기다린다! - 키움증권 스틸프라이스 2019-06-07
145 100달러를 돌파한 철광석 - 유진투자 스틸프라이스 2019-05-22
144 현대제철, 판가 인상 필요...목표주가 11.5% 하향 스틸프라이스 2019-05-16
143 전고점을 상회한 철광석 가격 - 유진투자증권 스틸프라이스 2019-05-14
142 [건설] 양호한 실적으로 우려 해소 - 미래에셋대우 스틸프라이스 2019-05-03
141 POSCO 1분기 판매량 증가가 가격 하락 압도- NH투자증권 스틸프라이스 2019-04-17
140 세아베스틸, 물량 확보로 수출 단가 인상 환경조성 - 케이프투자증권 스틸프라이스 2019-04-03
139 동국제강, 철근 스프레드 반등에 성공! - 케이프투자증권 스틸프라이스 2019-04-03
138 美 상무부의 송유관 반덤핑관세, 수출에 영향 大 - 메리츠 스틸프라이스 2019-02-12
신문사소개철강신문고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결재 계좌 안내
회사명 : ㈜스틸프라이스  |  대표전화 : 010-3358-9166  |  팩스 : 0303-3444-8578
발행소 :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 82길 15(대치동, 디아이타워)556호  |  우편물 :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 안양천서로 289. 109동 201호(안양동, 주공뜨란채아파트)
제호 : 스틸프라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4220  |  등록일 : 2016.11.17  |  발행일 : 2016.3.1
편집·발행인 : 윤용선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용선  |  대표메일 : steelprice@steelprice.co.kr  |   Copyright © 2020 스틸프라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